국제 일반 · 완정 시론

I 미국에서의 계급투쟁: 푸틴과 트럼프의 정상회담 이후 I

신현철/국제정치 대표작가

 

I 미국에서의 계급투쟁: 푸틴과 트럼프의 정상회담 이후 I

러시아와 미국의 양국 정상이 헬싱키에서 만났다. ‘깊이 있는’ 논의를 했다. 2시간도 훌쩍 넘게 대화를 이어갔다. 무슨 얘기를 했을까? 추측건대, 그 깊이 있는 논의의 내용은 미국의 금융과 산업과 정치와 국방과 학계와 언론과 문화를 통째로 장악한 ‘글로벌 마피아 일당’ 제거의 구체적 방법이었으리라!


미국의 실소유자인 ‘딥 스테이트(Deep State)’ 구성원들은 이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미국을 ‘전쟁국가’로 만들며 미국을 망치는 ‘반미적’ 네오콘들과 미디어 찌라시들은 ‘죽기 살기로’ 트럼프 대통령을 ‘반역자’로 몰아가고 있다. 적반하장이다. 그들의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저 트럼프 놈이 감히 우리( = 미국을 점령한 ‘비 미국적인 non-American’ 외부세력의 총체)의 나라를 망가뜨리고 있따아아아아아~~~ (절규!)”


숨 막힐 정도로 ‘전쟁 용역국가’가 돼버린 미국, 이 호전적 앙시앵 레짐(구체제)이 스르르 녹아내리고 있다는 생각에 (눈치 빠른) 미국인들은 속으로 ‘쾌재’를 부르고 있다. 사실 우리한테도 ‘너무너무 너무’ 좋은 일이다. 이런 국제적 데탕트 분위기는 남북관계 진전에 ‘청신호’ 아니겠는가!


그런데 여기서 주의할 게 있다. 자이오니스트 네오콘 도우미로 명명할 수 있는 <힐러리류의 리버럴들>과 <버니 샌더스류의 ‘진보 무리’>가 네오콘과 한팀이 되어 트럼프 희화화 거대 인형 풍선을 띄워 놓고 ‘트럼프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그 세력들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초부터 악다구니를 쓰며 지들이 뽑은 대통령을 물어뜯는데 광적으로 몰두해왔다.

향후 미국에서의 계급투쟁은 <딥스테이트+네오콘 세력+야매 글로벌 진보>가 한팀이 되고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는 <주권 진보 노동대중>이 다른 한팀이 되어 격렬하게 치러질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은 지금 2개의 세력으로 양분되어 있다. 그런데 이 구도는 우리나라에 적용해도 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이것저것 다 떠나서, 생각 한번 해보자! 미국이 러시아를 끝없이 괴롭히며 자기 파멸적으로 갈 때, 누가 이익을 보겠는가? 10초 안에 답 나오는 질문이다. 군산복합체, 펜타곤, 미 정보부, 초국적 자본 과두들, 이스라엘…. 뭐 대략 이 정도다. 이 사람들 제외하고 미국민 전체는 평화를 원한다. 딴 나라에 괜히 시비 걸어 전쟁하며 해외 군사기지 건설할 돈 있으면 그걸로 ‘내치’에 신경 쓰면 미국은 진짜 ‘파워국가’ 된다. “모두가 존경하는 나라 미국”, “가장 살고 싶은 나라 1위 미국”…. 이런 말이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충분히 가능하다. 전 세계 사람들을 ‘친미’로 만드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와 안위를 지구 시민 전체가 걱정할 때가 온 것 같다. JFK 꼴 안 나려면…….

 

__

1 -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나요? 왼쪽 하트를 눌러 공감해주세요
댓글
  1. Andres Calamaro - Cuando No Estas 3:30